최은영작가의 첫 장편소설 밝은밤입니다.

문학동네에서 발행전 티저북으로 읽은거라서 1/3정도만 읽었습니다.

원래페이지는 344페이지, 티저북은 130페이지네요.

몇일전 교보문고 센텀시티점에 갔는데 한국소설코너에 "쇼코의미소"가 있어서 반가웠어요.

쇼코의미소가 출간됐을때 "엄마나 할머니, 아주 옛날에 이 땅에 살았던 여성들의 이야기를 써보고 싶다는 바람이 있어요" 라고 인터뷰를 했다고 하네요.

그 바람대로 나온책이 소설 "밝은밤" 인거 같습니다.

소설의 첫시작은 어릴적 희령의 기억으로 시작합니다.

희령이라는곳은 실제로 존재하지 않는 지역이예요.

실제로 존재하는 지역이 들어갔더라면 더 와닿았을거 같은데 왜 가상의 지역을 만들었는지 궁금하네요.

주인공 지연의 어릴적 희령은 할머니와의 즐겁고 잼있는 추억이 많이 있는 동네였습니다.

 

그리고 어른이 된 지연은 이혼후 희령에서 새로운 직장을 다니게 됩니다.

그렇게 생활하던중 아파트에서 한 할머니를 만납니다.

그리고 할머니가 사과를 건네주며 말합니다.

"손녀 이름이 지연이예요"

............

"서울에 사는 애가 여기에 내려올 일이없잖우"

............

"그런데 내려왔네요. 여기."

............

"오랜만이야"

이렇게 정말 환타지스러운 느낌으로 두 사람이 재회합니다.

작가가 상상으로 만든 희령이라는 공간과 현실적이지 않는거 같은 두사람의 만남.

드라마에서 보면 두사람주위를 카메라가 빙빙 돌면서 밝은 빛이 두사람을 비쳐주는 그런 몽환적인 느낌을 받았어요.

 

그렇게 두사람은 세월의 시간만큼이나 어색한 관계로 계속 만나게 됩니다.

그리고 읽는동안 지연의의 엄마와 할머니의 관계도 많이 안좋은걸 알수 있어요.

전체내용을 읽은게 아니라서 왜 두사람의 관계가 그렇게 되었는지는 알수는 없지만...출간된 책을 보면 아마 알수있겠죠?

 

지연이는 그렇게 종종 할머니랑 식사도 하면서 할머니의 엄마.

자신의 외모와 많이 닮은  증조모의 이야기를 듣게 됩니다.

 

책을 읽어가면서 지연이와 할머니가 처음과는 달리 첨첨 가까워지는 느낌을 많이 받았어요.

할머니가 약간 거리를 두는 느낌이 있지만 시간이 지나면 나아지겠죠!!!

특히 할머니가 들려주는 증조모와 증조부의 이야기가 재미있었어요.

그 시절의 이야기와 구수한 사투리.

 

새벽 4:27

리뷰는 급 여기서 마칩니다.

'이야기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소설 밝은밤(작가 최은영)  (0) 2021.07.20

+ Recent posts